가람

전직 간사이 국제공항 운항 관리 요원, 기획자, 카피라이터. 현직 글쟁이. 일본에서 5년간 읽고 보고 느낀 이야기와 영화와 일상 이야기를 씁니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