인문 사회 분야의 문턱 낮은 책으로 '좋은 생각', '다른 생각'을 널리 알립니다.